윤석열 정부 들어서 사라진 기사들

뭐 정치적인 부분은 차치하고 그동안 나라가 망할것 처럼 언론에서 떠들던 문제들이 있었다.

  • 빈부격차 문제
  • 저출산 문제
  • 각종 사고 문제
  • 물가 문제

그럼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 뭔가 바뀌었을까?

빈부 격차 문제는 거의 일주일이 멀다하고 언론에 계속해서 나오던 기사들이다. 그렇다면 정권이 바뀌고 한두달 안에 뭔가 바뀐게 있는가? 아니다. 오히려 1가구 1주택의 세금은 그대로인데 반해 다주택자들의 세금은 면제해 주겠다는 정책을 발표했고, 서민 물가는 더 오르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그런 기사는 단 한줄도 찾아 볼수가 없다.

저 출산 문제도 거의 한달이 멀다하고 언론에 계속 나오던 기사들이다. 때문에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둥 계속 그런 뉴스가 나왔었다. 역시 마찬가지로 저 출산 문제에 대해서도 기사는 단 한줄도 찾아 볼수가 없다.

각종 사고의 문제인 경우 올해 들어 전국에 발생한 산불 건수가 최근 10년 평균에 2.5배라는 기사에서 찾아 볼수도 있고 불과 2-3주 전에 울진에 큰 불이 났었고 이 때 대통령은 관심도 없어 보였고 오히려 지방선거 관련해서 대통령이 어디를 갔다는 그런 뉴스만 존재한다. 산대통령과 연관된 뉴스는 하나 찾아 볼수 없다.

기존에는 0.1%만 올라도 마치 나라가 망할것 처럼 난리가 나더니 2-3%가 올랐는데 나라가 망할것 같다는 기사는 하나도 없고 기존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걸 능력이 없다 어쩌다 하던 언론들이 할수 있는게 하나도 없다고 이야기 하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서는 잠잠~ 하다.

그 전 문재인 정부때 그리 물고 뜯던 언론들은 다 어디 갔는가?

요즘 핫한 기사들은 공식 행사에 자리하지 않겠다던 김건희 여사가 현충원 참배를 했다는 둥, 어떤 옷을 입었다는 둥, 뜬금없는 문재인 정부 말기에 북한에 의해 죽임을 당했던 사람이 월북이냐 아니냐를 두고 국방부나 다른 기관 기록만 봐도 알수 있는 것들을 기존 청와대의 대통령 기록을 열람해야 하느니 아니니.

그냥 기사 타이틀들을 쭈욱 보다보면, 특별히 큰 문제가 없는 것처럼 이슈를 분산 시켜서 별로 심각해 보이지는 않는 문제들만 있고 마치 태평성대인것 처럼 보인다.

하~~

대통령 “고물가 대책없다”

설령 정말 대책이 없다라고 가정하자. 그럴때 리더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직접적으로 고물가를 잡을수 있는 대책은 없더라도 적어도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강구책은 내 놓아야 한다.

아니, 그게 아니라도 일반 서민들이 절망 하지 않게 하는 강구책만이라도 내 놓아야 한다.

근데 서민이 아니라 부자들 감세만 하고 있다.

국가는 국민 그자체 이다. 국민의 절반 이상은 서민이다. 서민들이 나락으로 떨어지면 부자도 국내에서 서민 대비 부자일 뿐이다. 그동안 국제적으로 위상이 올라간 대한민국은 더 이상 아무것도 아닌것이 될것이다.

하지만 생각보다 국제 정세가 너무 막장이다. 코로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시작된 상황이 각국에 이해관계에서 오는 무역 수출규제, 그리고 루나 사태로 인한 코인 상황등.

내가 보는 많은 커뮤니티에서 그래도 5년동안 그리 크게 망하지는 않을것이라 한다. 나도 또한 아마 윤석열 정권 5년동안 그리 크게 망하지는 않을 것이라 예상했었다. 하지만 저런 국제 상황에서 리더라는 사람이 술에 취해 있고 할수 있는게 없다고 이야기 한다. 그렇다면 그야말로 아무것도 안하면 그나마 다행일것인데, 오히려 장관들을 검찰들만 등용하여 그나마 의식이 있는 사람들을 쳐 내는데에만 집중하고 있다.

그야말로 이게 원균과 다를게 뭐란 말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