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나비 효과.

서울에 폭우가 내렸다.

서울 경기에서 8명이 사망을 했다.

서울시에서 하수관련 예산만 900억을 삭감했다.

얼핏 생각하면 예산 깍은 것과 폭우 그리고 사망은 간접적인 연관은 있을지라도 직접적인 연관은 없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할수도 있다.

보수 진영이 정권을 잡으면서 공공 근로를 많이 줄이고 실 생활에 가깝지 않아 보이는 부분에 예산을 깎았다.

그까짓 예산 좀 깍는다고 현실이 뭐 그리 바뀌겠냐 싶겠을 거다.

하지만 예산을 깎게 되면 일주일에 3번 청소할 것을 2번 청소하게 되고 중요하지 않아 보이는 곳은 나중으로 미루게 된다.

청소를 하지 않으니 쓰레기가 쌓이고 그로 인해 폭우가 온 상황에서 배수가 안되니 역류가 되는 거다.

지난 5년동안 단 한번이라도 수해 때문에 사람이 죽은 적 있는가?

근데 유독 오세훈이 시장을 하면 수해가 나고 사람이 죽는다.

오죽하면 오세훈 시장을 사람들이 “오세이돈”이라 부르겠는가?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고 공공근로를 대부분 없애려고 노동개혁을 이야기 한다.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에 오면 한국에 공공 화장실을 보고 놀라곤 한다. 너무 깨끗하다고.

하지만 공공근로를 줄이면 결과적으로 공공시설의 청소 상태는 적당히 지저분 해진다.

유독 우리나라 공공 시설이 전 세계에서 가장 깨끗하기 때문에 적당히 지저분해져도 우리나라의 위상은 당장 떨어지지는 않을 거다.

 

하지만 전체 금액으로 나라를 운영하는 사람들은 저런게 나비 효과가 온다라는 걸 알아야 한다.

각각에 정권마다 변하는게 있는데 이건 나만 느끼는 건가?

이명박 박근혜 정권 동안 느꼈던 것들은…

미세먼지가 심해서 심할때는 2-3달 내내 파란 하늘을 볼수 없었던 적도 있었다.

늘 전력이 위기였고 전력수급은 비상이었다. 툭하면 전기가 끊긴 지역들 뉴스가 나오곤 했다.

박근혜 정권 때에는 대통령이 어떤 옷을 입었는데 올해 트렌드다 뭐 이런 뉴스가 툭하면 나오곤 했다.

툭하면 노조들이 데모를 하곤 했다. 서로 때리는 장면이 TV 나 유투브에도 나오곤 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면 “이러다 전쟁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불안불안 했다.

주가는 취임초에 많이 떨어졌다가 그 뒤로 임기를 통해 원복하고 그 뒤에 아주 조금 오르는 정도?

정부가 수출에 도움이 되었다는 뉴스는 별로 없었다.

부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 나왔는데 서민이 열광했다.

 

문재인 정권 동안 느꼈던 것들…

물론 코로나로 인해 중국에서 공장을 덜 가동시킨 영향도 있었긴 하다. 하지만 코로나가 발발하기 전에도 한달로 치면 절반은 하늘이 파랬고 절반은 깜깜했다.

탈원전을 한다고 했지만 한여름에도 전기가 끊기는건 거의 보지 못했다.

김정숙 여사가 어쩌다 좀 비싸 보이는 옷이라도 입는게 사진에 찍히기라도 하면 무슨 대단한 횡령이라도 한듯이 부정적인 뉴스가 가득했다.

데모를 하는 집단이 있긴한데…대체로 극우로 분류되는 사람들이 여기저기서 데모를 하고 사람들을 패고 다녀도 정작 뉴스에는 1도 나오지 않았다.

어쩌다 북한이 미사일을 쏴도 전쟁 걱정은 하지 않았다.

주가는 코로나로 인해 휘청 대기는 했지만 그 뒤에 상승세를 복원했다.

정부가 수출을 도와 실제 수출 실적이 역대 최고를 찍은 적이 많았다.

서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주로 만들려고 노력했는데 언론에서는 비판 일관이었다.

 

윤석열 정권이 시작한 지금…아직 시작한지 얼마 안되긴 했지만..

미세먼지는 아직 모르겠다.

슬슬 전력수급 비상 뉴스가 나오기 시작한다. 

초기에는 대통령 부인이 5만원짜리 옷을 입었다는 뉴스가 나오곤 했었다. 하지만 그 뒤에 뉴스에 잡히는 사진에는 1억짜리 목걸이에 2000만원짜리 목걸이를 끼고 나오는게 네티즌에게 잡히니 그 뒤로는 유행을 선도한다는 듯한 뉴스가 가득하다.

노조나 집단이 데모나 집단 행동을 한다는 뉴스가 나오기 시작한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대통령은 NSC에 참여도 안하고 당연하다는 듯이 굴고 있다.

주가는 3000 이던게 2400까지 뚝 떨어졌다.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지만 정부가 수출에 도움을 주지는 못할망정 중국과 러시아를 자극했고 그 결과 조선업등이 타격을 입기 시작했다.

취임하자 마자 부자들만 이득이 되는 세금 관련 정책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전 정부를 경험해 보지 못한 20대는 뭐 그렇다 치겠지만….도대체 30대 이상은 느끼지 못하는 건가? 아니면 나만 이상하게 느끼는 건가?